• YANKEE TIMES

한국 검찰,9억대 금품받은 민주당 중진 측근 압수 수색

공기업 인사청탁 계좌로 전달” 자료 확보

측근은 문정권 총리실 통해 들어준 혐의

자택·차량서 현금·골프채 받은 정황



한국에서 공기업 대표나 간부자리를 꿰차면 연봉 1억이상과 갖가지 금품을 쳉길수있다 이때문에 권력에 줄을 대거나 권력을 빨아 크고작은 감투를 챙기려고 혈안이다 더불어민주당 중진 정치인의 측근 이모(59)씨가 문재인 정부 당시 공기업 승진 청탁을 들어주고 수천만원을 받은 알선 수재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25일 전해졌다고 조선일보가 크게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이씨와 친분이 있는 사업가 박모(62)씨도 공기업 승진 청탁과 함께 그 돈을 이씨에게 전달했다는 혐의로 수사 중이다. 검찰은 그 수천만원을 포함해 박씨 측에서 이씨 측으로 건너간 금품이 최대 9억원대에 이른다는 관련자 진술과 자료 등을 확보해 돈이 전달된 명목을 규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취재에 따르면 박씨는 한국남부발전 직원 2명에게서 승진 청탁과 함께 3500만원씩, 총 7000만원을 받아 이씨에게 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청탁은 문재인 정부 국무총리실을 통해 남부발전 고위 관계자에게 전달됐다고 박씨 주변 인사는 전했다. 검찰은 또 박씨가 이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모두 9억원대의 금품을 전달했다는 관계자 진술도 확보했다고 한다. 그 돈 가운데 3억원은 박씨 측 관계자의 은행계좌를 통해 이씨에게 전달된 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 주변에서는 수억원대의 현금과 고급 골프채가 전달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검찰은 금품 규모로 봤을 때 ‘공기업 승진 청탁’ 외에 다른 불법적인 청탁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씨는 민주당 사무부총장 출신으로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 지난 대선 때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각각 지냈다. 박씨는 노무현 정부 때 1600억원대 특혜 대출을 받은 혐의로 2008년 11월 구속 기소된 바 있다. 당시 특혜 대출에 노무현 정부 실세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다만, 박씨는 2010년 9월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이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했고 참고인 등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지난 3월 사업가 박씨의 비서 출신 A씨가 일부 언론 등에 의혹 내용을 제보하면서 시작됐다. A씨는 2020년 3월쯤 박씨 지시에 따라 다섯 차례에 걸쳐 2억2000만원을 이씨에게 계좌 이체했고 같은 해 7월에는 이씨의 친인척으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도 주장했다. 또 그해 11월 500만원 상당의 골프채 세트를 이씨 자택으로 전달한 적도 있다고 했다. 검찰은 A씨 주장의 진위를 수사해왔고 일부 내용이 사실로 확인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부산의 폐기물업체 대표로 있던 2004년 1600억원 특혜 대출을 받았다는 혐의로 2008년 11월 기소되기도 했다. 당시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박씨가 2004년에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 측에 1억원을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당시 1억원의 대가성 여부가 가려지지 않아 그 부분이 사법 처리되진 않았다. 이와 관련해 A씨는 “(박씨가) 여당 정치인 실명을 거론하면서 ‘노무현 정부 때부터 친동생 같은 사람인데 문재인 정권에서도 힘을 쓰고 있다’고 자랑한 적도 있다”는 말을 주변에 했다고 한다. 이씨는 2016년, 2020년 국회의원 총선과 올해 3월 재·보궐선거 등에 민주당 공천으로 서울의 한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모두 낙선했다. 한 관계자는 “박씨가 다른 사기 사건으로 수감됐다가 2019년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나면서 이씨 등을 접촉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 22일, 24일에 이씨와 박씨를 각각 소환 조사했다고 한다. 이씨의 범죄 혐의에 다른 야당 인사가 관련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검찰은 이 사건 관련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이씨 등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다시 조사할 예정이다. 이씨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이상현)에서도 수사받고 있다. 이씨가 지난 3월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는데 당시 선거 운동원에게 법정 기준 이상으로 돈을 지급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선관위가 고발했다고 한다.


한나리 기자


양키조선 국제방송


IBN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