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국회의원 연봉 1억 5천만원, 자꾸 불어나는 한국 고위공직자 재산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원들 대통령실 고위직 평균재산46억…3명 중 1명은 ‘다주택자’

윤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평균 19억원…문 정부 마지막보다 3억 더 많아



윤석열 정부 고위공직자 2037명이 임기 첫해인 지난해 말 신고한 재산 평균이 19억4625만원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마지막 고위공직자 1978명의 재산 평균인 16억2145만원보다 3억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30일 행정부 소속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 총장, 공직유관단체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 의원, 시·도 교육감 등 공개 대상자의 본인과 가족 명의 재산공개 내역을 관보에 게재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당시 신고한 금액보다 5726만원 늘어난 76억972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예금 5억3739만원을 제외하면 모두 배우자인 김건희씨 명의의 재산이다.


위원회는 이번 조사에서 고위공직자들의 재산 평균이 3억원 이상 늘어난 배경으로 공시지가 변동을 꼽았다. 재산이 크게 늘어난 공직자중 재산 증가 상위 3위인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도지사 취임 뒤 공개된 9억4968만원보다 약 57억원 늘어난 66억4576만원을 신고했다. 지난번 발표에서 광역자치단체장 중 재산이 가장 많았던 오세훈 서울시장(64억3927만원)을 밀어내고 1위를 차지한 것이다. 김 지사는 이에 대해 “서울 종로의 건물 3채를 파는 과정에서 재산신고 기준일(2022년 12월31일)에 소유권 이전 등기가 완료되지 않아 건물 소유권과 중도금이 이중으로 계산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재산 증가 상위 6위인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28억원 상당의 발행어음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지난해보다 약 25억원 늘어난 73억4567만원을 신고했다. 김 실장은 “작년 5월 신고 당시 발행어음 부분이 누락됐다. 윤리정보시스템에서 통보된 금융자료를 옮겨 적는 과정에서 직원이 발행어음과 시엠에이(CMA)를 혼동해 누락이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재산공개 대상자 가운데 1501명(73.7%)은 직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고, 536명(26.3%)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공직자 중 재산 1위는 532억5556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이다. 조 구청장은 인천 강화군, 충남 당진시, 경남 함양군, 서울 강남구 등에 132억원 상당의 땅을, 경기 고양시 일산 오피스텔 등 360억원 상당의 건물을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 2위는 이원모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443억9353만원), 3위는 임준택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311억5581만원) 순이다.이상의 기사는 한겨례신문 손지민 기자의 보도를 참고했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