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무역적자 심각 외환 보유액 7개월째 215억 달러 감소

국가 신인도에 경고음

미국 중국등 주요국 경기 둔화 우려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에 나서면서 돈줄을 조이자 시중에 달러가 귀해져 환률이 치솟는등 한국 경제가 위기를 맞고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5월 기준 4477억1000만달러로 전월 4493억달러 대비 15억9000만달러 감소해 석 달 연속 140억6000만달러가 줄었다. 원화값 급락 무역적자에 미국 빅스텝이 악재로 작용했다. 원화값 급락으로 국가 '외화 비상금'인 외환보유액이 7개월 만에 200억달러 넘게 증발하며 국가신인도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한국 외환보유액은 5월 기준 4477억1000만달러로 전월 4493억달러 대비 15억9000만달러 감소해 석 달 연속 140억6000만달러 줄었다. 외환보유액은 2015년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넉 달 연속 38억4000만달러 줄어든 후 꾸준히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지난해 10월 4692억1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찍은 뒤 7개월 만에 215억달러 급감했다. 달러 몸값이 치솟자 외환당국이 외환보유액을 활용해 원화값 하락 방어에 나섰다


이날 국제통화기금(IMF) 최신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외환보유액 적정선은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IMF는 △연간 수출액의 5% △시중 통화량(M2)의 5% △유동 외채의 30% △외국인 증권 및 기타투자금 잔액의 15% 등을 합한 규모의 100~150% 수준을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산출한다. 그런데 지난해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비중은 98.94%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래 최저 수준까지 가라앉았다. 적정 외환보유액 비중은 2020년(98.97%) 처음 100% 아래로 가라앉은 이후 재차 하락했다. 한국의 적정 외환보유액 비중은 2000년만 해도 114.27%에 달했지만 2018년 이후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외환보유액이 늘어나는 속도보다 단기외채 등이 불어나는 속도가 더 빨랐기 때문이다.


Yankeetimes USchosun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