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국 바다는 중국, 일본 원전 오염수로 뒤범벅


중국16개 원전 삼중수는 후쿠시마 오염수의 10배

홍콩 시티즌 뉴스 폭로 중국은 오염수 함부로 방류


홍콩 언론 “中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삼중수소 후쿠시마 10배" 에포크타임스 제공

중국 원자력 발전소에서 방류하는 삼중수소는 일본이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오염수보다 10배나 인체에 해로운 오염수라고 홍콩의 중국 공산당 언론들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홍콩 시티즌뉴스는 (衆新聞)중국의 모든 원전이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고 있고, 이 중에서도 다야만(大亞灣)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물질 트리튬(삼중수소) 배출 상한선이 후쿠시마보다 10배 높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신문은 14일 중공 당국의 공식 자료를 검토한 결과 중국의 기존 원전들이 모두 오염수를 바다에 쏟아붓고 있다고 전했다.


작년 말 기준 중국에는 16개의 원자력발전소 원전 49기가 가동 중이다. 홍콩 주변 200km 안에만 원자력발전소가 4개나 있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다. 오염수를 방류하기 전 희석하면 1리터에 1500베크렐(㏃)까지 농도가 떨어진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규정한 식용수 기준의 7분의 1 수준이다. 또한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의 연간 액상 트리튬 배출량을 최대 22조 베크렐로 제한했다.


2017년 중공 생태환경부 문서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다야만 원자력발전소 원전 6기의 연간 액체 트리튬 배출 한도는 225조 베크렐이다. 후쿠시마가 예고한 연간 배출량의 10배에 이른다고 시티즌뉴스가 보도했다. 하지만 이 보도가 나온 이후 관련 글은 사이트에서 사라졌다. 홍콩 당국에서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시티즌뉴스는 다야만 원전과 협력관계인 홍콩 원자력 투자회사(HKNIC) 데이터를 인용해 지난 10년간 다야만 원전의 액상 삼중수소 평균 배출량은 중공 환경당국이 규정한 상한선의 20%인 49.5조 베크렐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바다로 오염수를 방출하는 중공의 원전이 다야만 한 곳만이 아니라는 점이다.


저장성에 있는 친산(秦山) 원전은 지난 2008년에 중공 환경당국에 오염물 배출 기준을 설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전까지는 배출 기준조차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친산 원전은 환경당국과 협의하에 1, 2차 원전과 추가로 증축한 원전에서 삼중수소 배출량 상한선을 연간 125조 베크렐로 설정했다. 이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정한 연간 배출량 22조 베크렐의 5배가 넘는다.


중공 국가핵안전국은 이 기준을 승인해 확정지었다. 이밖에 푸젠성(福建)의 푸칭(福淸) 원전의 연간 배출 상한선도 일본 후쿠시마의 기준을 넘어섰다. 전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를 2년 뒤부터 약 30년간 바다에 방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 양키타임스 자매지 자유일보 곧 발행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