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범야권 200석 획득 윤석렬 탄핵 정권 최대 위기 닥칠듯



4·10 국회의원 선거를 보름 앞둔 26일, 여야 현재 판세를 ‘더불어민주당 우세’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조국혁신당 돌풍 현상이 얹히면서민주당 단독 180석’ ‘범야권 200석’이 실현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공공연하게 나온다. 

민주당은 “범야권 200석” 같은 언급이 이어지자 ‘입단속’을 국민의힘에서는 “100석도 위태로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 박지원 해남·완도·진도 후보는 지난 21일 범야권 200석을 만든다고 하면 김건희 특검, 이태원 특검, 채 상병 특검도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 탄핵도 가능하다”고 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탄핵·개헌하려면 200석이 필요하다”고 했다.조국대표는 한동훈의 죄상을 파내기위해 한동훈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총선에는 여기에 더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과 수도권에서 초과 의석이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선거에서 부·울·경에서 7석을 얻었는데, 이번엔 접전 지역이 15곳 안팎으로 늘었다”며 “서울 용산 등 여당 강세 지역도 접전 상황”이라고 했다.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이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을 앞서기도 했고, 두 정당의 비례 지지율을 합하면 50%에 육박하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