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신형 군사무기 외국에 지원하면 안돼

젤렌스키 "러시아 막을 군사장비, 한국에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한국 개입하면 위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1일 "비행기, 탱크, 러시아의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군사 장비가 한국에 있다"며 무기 지원을 요청했지만 지원해서는 안된다는 경계 여론이 확산되고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여야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화상연설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라며 러시아의 광대한 군대를 막기위해 비행기, 탱크 등 여러 가지 군사용 기술을 필요로 한다"며 "대한민국이 우크라이나를 도와주실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런 무기를 우크라이나가 갖게되면 일반 국민 목숨을 살릴 수 있는 것 뿐 아니라 우크라를 살릴 수 있는 기회이고, 우크라 뿐 아니라 다른 국가도 러시아 공격을 받지 않도록 하게 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나라가 독립을 가질 권리가 있다. 모든 도시들이 평화롭게 살 권리가 있고, 모든 사람들은 전쟁으로 죽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모든 도시들이 평화롭게 살 권리가 있고, 모든 사람들은 전쟁으로 죽지 않을 권리가 있다. 우리는 바로 이런 것을 위해 싸우고 있다. 우리와 함께 서서 러시아에 맞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1950년대에 전쟁을 한번 겪었고 수많은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었지만 한국은 이겨냈다. 그때는 국제사회가 많은 도움을 줬다"고 상기시킨 뒤, "지금은 러시아가 저절로 멈출 거라는 기대는 없다. 이 상황에서는 이성이 이겨낼 것이라고 우리가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간 한국 정부는 방탄 헬멧, 천막, 모포 등 군수물자와 의료물자, 인도적 지원 등을 제공했으나 "살상무기 지원과 관련해서 제한되는 측면이 있다"며 무기 지원은 선을 그어, 젤렌스키 대통령 요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황이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