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국 여행경보 1단계로 하향했지만..

백신 두 번 맞은 미국인에 2주 격리

미국인들 한국여행 흥미없다 기피



미국 국무부가 8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낮은 1단계로 낮췄지만 한국정부가 코로나 감염을 우려해 미국에서 백신을 두 번 맞은 미국인에게 2주 강제 격리를 고집하고 있어 많은 미국인들이 한국여행을 기피하고 있다.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것은 작년 11월 24일 2단계로 지정한 지 196일 만이다. 한국인들 경우 백신을 맞았을 경우 해외에 나갔다 들어가면 2주 자가격리를 시키며 외국인에 대해서도 강제격리를 자기비용으로 지정된 장소에서 묵도록 하고있다.


미국인에 대한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등 네 단계로 나뉜다.


CDC는 이날 일본을 포함한 61개국에 대한 여행 보건 수준도 종전 최고등급인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했고, 국무부도 이에 근거해 완화 조치를 했다.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된 국가에는 일본 외에 프랑스, 독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캐나다, 멕시코, 러시아, 스페인 등이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