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국 옷가지에서 코로나 19 확산 화들짝

중국 랴오닝성 장쑤성 2개 방역 당국 발표

인민일보 건강시보,의류수입품과 포징지에서 감염?

한국 수출업자들 황당 반응 "코로나 원조는 중국 "



중국이 한국에서 오미크론 유행으로 확진자가 폭증하자 한국산 수입 의류를 코로나19 감염원으로 지목 했다. 한국은 옷에서 코로나가 감염된다는 중국 방역 당국 주장은 생사람 잡는 말이다면서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하지만 의류를 수출하는 한국업자들은 난처하기만 하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와 지린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방역 당국이 한국산 수입 의류를 코로나19 감염원으로 지목했다고 연거푸 보도했다. 3일 오후 9시 현재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에는 '두 지역의 감염자와 한국 수입 의류의 관련 가능성'이라는 내용의 검색어가 인기 검색어 2위에 올랐다. 주장의 지원지는 랴오닝성 다롄시와 장쑤성 창수시 방역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한 인민일보 산하 건강시보였다. 건강시보에 따르면 랴오닝성 다롄시는 전날 한국산 수입 의류 판매점 직원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고, 그가 판매하던 의류와 포장지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다롄시는 코로나19에 오염된 수입품에 노출돼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장쑤성 창수시도 전날 확진자의 자택 옷장에 보관돼 있던 4벌의 한국 티셔츠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다른 환경이나 밀접접촉자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이번 상황은 인터넷에서 한국 의류를 구매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기원과 관련 중국은 우편물이나 냉동식품 등을 통해 해외에서 자국으로 들어왔다는 '외부 기원설'을 주장하고 있다. 앞서 저장성 사오싱시는 지난달 초 중국 소셜미디어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외국 의류를 통해 감염됐다"며 "한국산 의류를 산 사람은 핵산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공지했다.



서울=재임스 한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