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유명 연예인 TV 1회 출연료 2억, 뉴욕 임대료 1년만 40% 인상



한국의 유명 배우 티비 1회 출연료가 2억이라는 발표가 나와 세상이 깜짝 놀랐다 갑작스럽게 탄생한 가수 출연료가 1억, 믿기지 않는 살인적 출연료다 이같은 출연료는 기회사들이 만들어 놓은 금액으로 가히 살인적이다


미국 몇몇 도시의 평균 임대료가 지난해에 비해 40% 올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몇일전 보도했다. 미국 부동산 회사 레드핀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월세는 14% 오른 1877달러였다. 하지만 뉴욕, 텍사스 오스틴, 마이애미 등에서는 지난해에 비해 월세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올해 임대료가 약 10% 더 오를 것으로 분석했다.코로나 팬데믹으로 경제가 일시 정지 상태가 됐다가 이제야 상황이 재개되면서 인플레이션과 동시에 임대료가 오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비자 물가 지수의 다른 모든 구성요소의 가격이 잡히더라도 임대료 상승 만으로 올해 내내 인플레이션을 이어가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버드 대학 주택 연구 공동 센터(Joint Center for Housing Studies)의 2018년 분석에 따르면 미국의 1100만 가구 혹은 세입자 4명 중 1명이 월 소득의 절반 이상을 임대료로 지출하고 있다. 주택 비용은 미국 소비자 물가 지수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바이든 정부는 그동안 워싱턴DC, 텍사스 휴스턴, 샌디에이고 등에 465억달러를 투입해 코로나로 인해 임대료를 낼 수 없게 된 사람들을 긴급 지원해왔다.


월세를 내지 못하더라도 일정 기간 동안은 퇴거 시킬 수 없도록 임시 법안도 만들었다. 하지만 최근 그 기간이 끝나면서 집주인들은 월세를 내지 못하는 사람들을 어렵게 퇴거 시키고 있다. 또 전염병 초기엔 재택 근무가 가능한 사람들은 도시에서 교외로 이사하거나 별장을 구입했다. 당시 도심 아파트에는 공실이 생겼다. 그러나 경제가 재개되고 사람들이 사무실로 출근을 하기 위해 도시로 돌아가면서 집값과 모기지 이자율이 모두 상승했다. 주택 정책을 연구하는 로날드 터윌리거 센터의 전무 이사 데니스 셰아는 “아주 많은 미국인들이 주택을 구입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임대와 매매를 위한 주택 공급이 충분하지 않으며 이로 인해 저소득 가정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했다.


양키타임스 US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