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윤석렬은 일본 기시다의 하수인 1만여명 시청앞서 굴욕외교 규탄 대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정권이 끝내 일본 시다바리 하수인의 길을 선택했다”고 비난했다.18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대일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 집회가 열렸린날 기자 회견을 퉁해 내뱉은 말이다1만여명의 시민들은 시청광장에서 윤석렬 물러가라고 외쳤다강제동원 굴욕해법 무효!’ ‘윤석열 굴욕외교 심판’이라는 문구 적힌 손팻말을 든 사람들은 파란 풍선과 시위 손팻말, 파란색방석 등을 나눠들고 외쳤다


이 대표는 연단에 올라 윤석열 정권은 이 한반도의 항구적 위협이 될 군사대국화 평화헌법 무력화에 동조하고 있는 것 같다”고했다. 또 “한반도가 전쟁의 화약고가 되지 않을까 두렵다, 자위대가 다시 한반도에 진주하지 않을까 두렵다”고 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무대에 올라 “일본에게 굴욕적 성과를 갖다주면서 윤 대통령은 어느 나라 대통령이라는말인가”라고 발언했다.조선일보 한겨례신문등 일부 언론은 윤석렬 규탄 시위를 보도했지만 다른 친정부 언론들은 침묵을 지키거나 국민의 힘 사람들의 잘했군을 크게 보도 남남갈등을 부추켰다


서울 = 한동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뉴스와 뮤직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