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중국 수출 최악 28.2% 감소 러시아 수출 전망 암울

날로악화되는 대중국 관계 중국 수출 최악 28.2% 감소

1분기 대중국 수출, 한국이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베이징= 리룽 채이 특파원 )올해 1분기 중국의 주요 교역국 중 한국의 '대중 수출 감소 충격'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경기 둔화와 미중 갈등이 초래한 글로벌 경제질서 대변동 속에 한국이 유독 큰 타격을 받은 모양새다. 30일 중국 해관총서(한국 관세청에 해당) 무역 통계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한국의 대중 수출은 382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2% 감소했다. 중국의 올해 1분기 전체 수입이 작년 1분기에 비해 7.1% 줄어든 가운데 한국의 대중 수출 감소 폭이 가장 높았다 주요 국가·지역'으로 분류하는 23곳 가운데 가장 컸다. 반도체 수출 비중이 큰 대만의 대중 수출 감소율이 28.0%로, 한국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같은 기간 일본의 대중 수출 감소율은 19.5%였고, 반도체 등 각종 수출통제에도 미국은 1.7%로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이에 따라 작년 1분기 대만에 이어 대중 수출 규모 2위였던 한국은 올해 1분기 대만은 물론 미국, 일본, 호주에도 밀려 5위를 기록했다. 국가별 1분기 대중 수출은 미국(463억5천만달러), 대만(444억3천만달러), 호주(391억2천만달러), 일본(386억달러), 한국(382억달러) 등의 순이었다.


중국의 전체 수입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분기 8.1%에서 올해 1분기 6.2%로 내려갔다. 한국의 대중 수출이 이처럼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반도체 수출 부진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분기 한국의 전체 반도체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40% 감소했다. 반도체 수요와 가격의 동반 하락 여파가 컸다. 대중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작년 4분기 -31.7%에서 올해 1분기 들어 -44.5%로 더 나빠졌다. 한국은행은 '중국 리오프닝의 국내 경제 파급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중국의 리오프닝 이후 수입 의존도가 낮은 음식·숙박 등 대면 서비스를 중심으로 소비가 빠르게 회복되는 반면 휴대폰, 자동차 등 내구재 소비는 감소하면서 관련 최종재 및 중간재 수입이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