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친윤 언론,윤석렬 퇴진 외치는 재미동포를 친북 좌파로 몰아 비난

윤석열 대통령의 4월 방미를 전후해 일부 현지 교민들이 윤 대통령 퇴진 집회를 하는데 대해 한국친윤 종이신문이 이들이 워싱턴DC와 보스턴 등에서 대통령 동선을 따라다니며 시위를 반복한다면서 교민들의 반윤 집회를 친북좌파들의 행동 인양 보도를 했다 조선일보는 24일 매사추세츠 평화행동, 뉴잉글랜드 한국평화캠페인,

은 28일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있는 존 F. 케네디 기념공원에서 윤 대통령 방문에 항의하는 집회를 연다고 보도,이 단체들은 모두 친북좌파라고 소개했다. 이들단체는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윤 대통령의 연설에 맞춰 학교 바로 앞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 등을 주장한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비싸고 도발적인 한미훈련을 확대해 북한과의 긴장이 고조됐다”며 윤 대통령을 ‘전쟁광(warmonger)’이라 표현했다. 평화행동 회원들은 과거에도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고 덧부쳤다.윤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 기간인 24~26일에도 일부 교민들이 백악관과 한국전 참전기념비 등에서 규탄 시위를 벌일 것으로 전해졌다. 또 6·25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외교적 역할이 명시된 ‘한반도 평화법안’의 의회 통과도 요구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8월부터 서울 도심에서 윤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를 열고 있다. 촛불승리전환행동’의 미국 거주 회원들도 방미 기간 미국 주요 도시에서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Yankee Times Chosun post


뉴스와 뮤직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