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국 환율 관찰 대상국으로 이번에도 찍혔다

중국·일본 독일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포함 7개국

한국을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한 기존 방침 유지


미국 재무부

재무부는 10일 발표한 하반기 환율보고서에서 중국, 일본 독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등 7개국을 환율 관찰대상국에 포함했다 미국은 ▲무역 흑자 ▲경상수지 흑자 ▲외환시장 개입 등 3가지 기준을 토대로 2가지 기준에 해당하면 관찰대상국, 3개 모두 해당하면 심층분석국으로 분류한다.


한국은 2016년 4월 이후부터 2019년 상반기를 제외하고 매번 목록에 포함됐다. 6월 발표에 포함됐던 관찰대상국 가운데 인도, 베트남, 멕시코 등은 이번에 제외됐다. 스위스는 지난 보고서에 이어 이번에도 심층분석국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은 1988년 제정된 종합무역법에 의거해 환율조작국과 비조작국을 별도로 분류하고 있다. 재무부는 보고서에서 중국의 경우 외환 개입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전반적인 환율 결정 과정에 대한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관련 활동을 면밀히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YankeeTimes YankeeTV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