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동훈 법무 후보 인사 청문회 팽팽한 여야 설전으로 이어져

민주당,검증 불가 핵심자료 제출 거부 한 질타

한 후보자 모친의 탈세 및 아파트 편법 증여 의혹

한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 딸 '스펙' 의혹 등 추궁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시작부터 여야 간 팽팽한 신경전에 진통을 겪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한 핵심 자료제출 누락을 문제 삼았고,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법을 들어 민주당 일부 위원이 청문회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며 맞서면서 1시간이 넘도록 본 질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발언을 신청, "도저히 검증이 불가할 정도로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정기국회, 국정감사도 있기 때문에 지금 이 시기만 모면하면 된다는 태도로 임한다면 더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한 후보자 모친의 탈세 및 아파트 편법 증여 의혹, 한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 딸 '스펙' 의혹 등을 열거하며 관련 자료 일체를 즉각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자리에서 "미국 백악관에 '한 후보자 부인의 언니 딸이 펜실베이니아 치대에 입학했는데 전형적인 입시 비리 아니냐'는 청원이 이뤄져 백악관의 답변까지 나왔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판사 출신인 민주당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은 "한후보 본인은 감추고 안 내주면서 어떻게 수사받는 사람들에게는 자료를 내놔라, 안 내놓으면 압수 수색을 하겠다고 하느냐"며 "이것은 국회의원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남국 의원은 "한 후보자는 사실 만을 말하겠다고 선서했는데 이미 의혹들에 거짓 해명을 한 게 드러났기 때문에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사과하지 않고 넘어간다면 제대로 된 청문회를 진행할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민주당 최강욱 의원을 겨냥, '자격 문제'를 거론하며 청문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인사청문 위원으로 참석하는 것이 대단히 부적절한 분이 있다. 민주당 소속 의원"이라며 "통칭 채널A 사건을 사실상 만들고 관련 가짜뉴스를 무차별 무분별하게 유포해 피의자가 된 분"이라고 말했다.


서울=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IBN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