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피눈물 없는 오직 윤석렬 충성 한동훈, 단식으로 실신한 이재명 구속에 오직 올인

최종 수정일: 2023년 9월 19일

"소환 통보 받고 시작하는 단식 처음 봐"

"국민들 최악의 권력남용이라 생각할 것"



검찰이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단식 19일째 병원에 입원한 가운데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을 두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수사받던 피의자가 단식해서 자해한다고 해서 사법시스템이 정지되는 선례가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밝혔다.개인의 형사 관련 법위반 혐의를 덮을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교섭단체 연설을 위한 본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소환통보받고 시작하는 단식은 처음 봤다"며 "과거에도 힘 있는 사람들이 처벌을 피하려고 단식, 입원, 휠체어를 타는 사례들은 많이 있었다. 그렇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국민들께서도 어디서 많이 본 장면 같다고 생각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치, 민주당과 전혀 무관한 이재명 개인의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시절 범죄 혐의 수사"라며 "다수당의 권력을 이용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개인의 비리를 결사 옹호하는 것을 국민들께서 최악의 권력남용이라고 생각할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정치인들이 단식할 때 명확한 목표, 왜 하는지가 분명했고 그것을 잘 설명했다. 이번 단식은 왜 하는지 단식의 목적을 본인도 설명하지 못하고 있지 않나"라며 "명분이 없다는 걸 아니까 손에 잡히는 물건 아무거나 잡아서 집어던지듯이 단식 시작할 땐 없던 총리 해임, 내각 총사퇴나, 탄핵 같은 맥락 없는 얘기를 쏟아내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단식 중인 이 대표가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낮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절도 사기범이 단식하면 누구든 체포되지 않지 않겠나. 미리 그런 상태가 아니라 수사받고 통보된 후에 본인 스스로 만든 사례다. 그런 것도 고려돼야 한다"고 했다.


서울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USTV 국제방송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