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의혹 제기 김의겸 등에 10억 배상 청구

허위 사실 폭로 첼로니스트는 문제삼지 않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유튜브 매체 '더탐사' 등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한장관은 지난 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김의겸 의원과 더탐사 관계자, 제보자 A 씨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를 제기했다. 유튜브 시민언론 더탐사는 한 장관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했다고 주장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김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질문하자 한 장관은 이를 강하게 부인했고, 보수단체가 김 의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것


제보자 A 씨의 전 연인이자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지목된 첼리스트 B 씨는 경찰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며 술자리 관련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