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함량 미달 윤석렬 후보 유토피아 국가 건설 공약

국민위에 군림하는 청와대 시대 끝내겠다?

부패와 무능 척결 민생 살리겠다고 큰소리

이재명 유세장 인파로 넘치고 윤석렬 유세장 썰렁

정권 교체 프레미엄 최대 활용 말잔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5일 “저 윤석열, 위대한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반드시 정권교체를 하겠다.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외쳤다 .행정경험 미래비젼을 선거기간동안 한번도 제시하지 않았던 그는 측근 정치장사치들이 써준 원고를 보며 외쳤다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대선 출정식에서 “이번 대선은 부패와 무능을 심판하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민생을 살리는, 대한민국을 통합하는 선거”라며 이같이 말했다.윤 후보는 “지난 5년간 민주당 정권은 우리 국민을 고통으로 몰아넣고 철지난 이념으로 국민을 편 갈랐다”며 “시장 원리를 무시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과학을 무시했다”고 비판했다.또 “권력을 이용해 이권을 챙기고, 내로남불로 일관했다”며 “세금은 오를 대로 올라 나라 빚은 1000조원을 넘었는데 집값,일자리, 코로나, 어느 하나 해결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윤 후보는 민생을 확실하게, 챙기겠다”며 “코로나로 무너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고, 청년과 서민들을 위해 집값을 확실히 잡겠다”고 말했다. 경제는 살리고, 일자리는 제대로 만들고, 어려운 분들을 따뜻하게 보듬겠다”며 “저 윤석열 앞에는 오직 민생만 있을 뿐이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며 “튼튼한 안보로 대한민국을 지키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확실히 예우하겠다”며 “국제사회에서도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어 나라의 위상을 확실히 세워 우리의 자부심을 확고히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무엇보다 참모 뒤로 숨지 않겠다”며 “탁상머리와 철지난 이념이 아니라 현장에서 답을 찾으며 국정 현안을 놓고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수언론들은 윤후보의 정제가 안된 사전적인 공약을 보도 선전해 주고있다


서울= 윤혁파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