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핵에는 핵으로 정면 대응 ,북한 한미 연합훈련에 강한 불만 표출

백악관,"북한에 대한 적대적 의도없는 훈련

전술 핵무기 한반도 재배치는 고려 대상 아니다



미한 연합군은  양국 국방장관 회담 직후 전략 폭격기와 스텔스 전투기 등을 동원한 공중 연합훈련을 이례적으로 서해에서 실시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지난달 31일 한미 국방장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전략 자산을 앞으로 더 많이 전개할것”이라고 밝힌 다음 날 핵 우산 공약 실행력을 과시한 것이다.


북한은 외무성 2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의 그 어떤 군사적 기도에도 ‘핵에는 핵으로, 정면 대결에는 정면 대결로’라는 원칙에 따라 초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미국 오스틴 장관의 ‘전략 자산 더 많이 전개’ 발언에 대해서는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을 하나의 거대한 전쟁 화약고로 변화시키는 결과를 빚을 것”이라며 “미국이 전략 자산들을 계속 들이미는 경우 북한은 그 성격에 따라 어김없이 해당한 견제 활동을 더욱 명백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미국 백악관은 이날 “한미의  연합훈련이 북한에 대한 도발이 된다는 생각을 수용할수 없는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으며, 미국 북한 양국 및 역내 폭넓은 우려 사안을 다루기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 보도했다.



한편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현 시점에서 워싱턴에서 진행되는 공식적인 정책 대화상 전술 핵무기의 한반도 재배치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면서도 “미국 내에서 전술 핵무기의 한국 재배치 문제가 논의 석상에 오르는 것 자체가 북한의 예상을 넘어서는 일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