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허위 이력 백화점 김건희 결혼 뒤도 허위 경력 상습적

허위이력 12건,심각한 허위이력 해방후 처음 재린똥은 "똥이 아니다"라는 윤석렬 궤변 국민의 힘 이준석 김종인 내로 남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또 다른 '가짜 이력서' 의혹이 불거졌다. 결혼 후에도 허위 이력과 허위 수상이력을 사용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도종환·권인숙·서동용 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씨가 2013년 안양대학교에도허위 수상경력과 학력 부풀리기를 한 이력서를 제출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했다. 이들은 당시 김씨는 ▲ 2004년 서울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발 우수상과 ▲ 2004년 대한민국 애니메이션 대상을 받았다고 썼지만, 주관기관인 SICAF와 문화체육관광부에 확인한 결과 수상자 명단 어디에도 김건희 또는 그의 옛 이름 김명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씨가 같은 이력서에 ▲ 2012년 서울대학교 경영대학교 경영대학원 졸업(석사) ▲ 2000~2001년 영락고등학교 미술교사라고 기재한 대목 역시 '부풀리기'라고 했다. 김씨는 서울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을 졸업했고, 영락고등학교가 아닌 영락여자상업고등학교에서 미술강사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는 얘기다. 특히 2013년이면 다른 허위이력서 논란과 달리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지 1년 지난 시점에 벌어진 일이다. "애니메이션 관련 허위수상이력 기재. 도종환 의원은 김씨의 이력서 논란을 살펴보면 일정한 패턴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4년 서일대 시간강사 서류를 제출할 때 한림성심대 근무를 한림대로, 강남중 교생을 교사로 바꾸고, 수원여대에는 영락여상 미술강사를 영락여고로, 국민대 겸임교수 될 때는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을 경역학과 전공으로 바꿔 넣는다"며 "학교나 지위를 업그레이드(상향)하는 방식으로 매번 빠짐없이 허위 기재를 했다"고 짚었다. 뉴스와 뮤직 미국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안민석 의원은 김건희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A사 재직증명서 역시 가짜라고 추가 폭로했다. 그는 "이 회사는 2004년에 설립됐는데, 김건희씨는 2003년부터 근무했다고 나온다(재직기간은 2003년 12월 2일부터 현재까지, 증명서 작성 날짜는 2006년 12월 11일 – 기자 주)"며 "이 도깨비 같은 현상을 누가 해명해야 되는가. 김씨 스스로 해명해야 된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알고도 (부인을) 두둔하는 것인지 정말 아직까지 모르는 것인지 여쭈고 싶다"고 덧붙였다."제가 5선을 하면서 교육위에 12년 있었는데, 이처럼 학력·경력·수상이력을 심각하게 기재한 이력서는 처음이다. 아마 해방이후 처음일 것 같다. 그렇다면 이 18번(그동안 의혹이 불거진 이력 건수)의 거짓말에 대해서 최소한 사과는 해야 되는 것 아닌가. 김건희씨는 국민들에게 사과하길 바란다. 윤석열 후보 역시 부인의 가짜 인생을 두둔만 하려고 하지말고, 가짜 해명하지 말고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 서동용 의원은 전날 새로 '허위 이력'이라는 주장이 나왔던 김씨의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와 관련해서도 "당시 회장들이 김건희씨를 만난 적도 없고, 기억도 없다고 한다. (김씨의 재직증명서는) 누군가 위조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농후하다"며 "이 정도라면 수사기관이 수사를 착수해도 무방한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사문서위조만 해도 공소시효(7년)가 지난 상황이므로 정식 수사의뢰는 추후 검토가 필요하다고 봤다. "대통령 후보 부인, 국민 80%도 검증 필요하다 인식" 권인숙 의원은 "김건희씨가 지난 십수년 간 어떻게 본인 이력을 허위 과장해왔는지 정리해보면 허위 이력으로 표가 넘친다"며 "파도 파도 끝이 없다"고 말했다. 또 "결혼 전 있던 일인데 이렇게까지 검증해야 한다고 했나. 국모선거 운운하며 여성이란 이유로 검증이 가혹하다고 했나"라며 "김건희씨는 대통령 후보 부인이다. 공직자나 다름 없는 검증이 있어야 한다. 국민의 80%도 후보 배우자 검증이 필요하다고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까지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난 김씨의 허위경력 의혹만해도 총 12건에 달한다"며 "이것은 실수가 아니라 상습이다. 윤 후보의 '잘못 적었다, 부분적으로 잘못됐다'는 해명이 너무나 궁색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후보는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공정'을 말했다"며 "과연 김건희씨에 대한 후보의 잣대가 '윤석열식 공정'인가"라고도 물었다. 김건희씨는 15일 사실이 어떻 건 국민에게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