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헐값 노동 안전 불감증 화마에 쓰러진 코리안 드림 외국인 근로자 20명 목숨 잃어

중국 18명·라오스인 1명 등 22명 사망



경기 화성에 위치한 리튬전지 제조공장에서 24일 대형 화재가 발생해 근무 중이던 노동자 22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20명은 중국 국적 등 외국인 근로자다.  소방당국은 불이 한번 붙으면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리튬배터리에서 불이 나면서 리튬배터리 포장·검사 작업을 하던 일용직 외국인 근로자들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1분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 위치한 리튬전지 공장 아리셀에서 불이나 사망 22명, 중상 2명, 경상 6명 등 총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국의 수색에도 실종된 외국인 노동자 1명의 행방은 오후 9시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사망자 국적은 중국 18명, 라오스인 1명, 미상 1명과 한국인 2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사고는 화학공장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로는 역대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전망이다.

화재는 3층짜리 공장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배터리 셀 1개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공장에는 3만5000여개의 리튬배터리를 보관 중이었다. 화재 당시 공장에 102명의 근로자가 근무했다. 3동에서 일한 근무자는 67명 중 21명이 불길을 미처 피하지 못한 채 건물 내부에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3동 2층에는 건물 뒤편 지상으로 향하는 계단이 있었지만 실종자들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피해 규모가 커진 이유에 대해 “외국인 근로자들 가운데는 용역회사에서 필요할 때 파견받는 형태로 근무하는 경우가 많아 공장 내부 구조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것도 피해가 늘어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은 유해화학물질 취급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인명 피해 및 연소 확대 우려가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당국은 이후 소방관 등 인원 145명과 펌프차 등 장비 50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고, 화재 발생 4시간40여분 만인 오후 3시10분쯤 불길을 잡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리튬배터리 특성상 폭발 위험이 커 구조대의 건물 내부 진입과 화재 진압이 늦어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사고 현장을 찾아 “화학물질을 다루는 공장의 경우 화재 시 대피요령도 사전에 철저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면서 “이번 화재의 경우 발화 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있어 근로자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화재 원인을 철저하게 정밀 감식하라”고 지시했다.

서울=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