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현대차 미국서 23만 9000대 리콜

파편에 탑승자 부상 위험

안전벨트 부품 파손’ 문제



현대차가 안전벨트 부품의 문제로 미국에서 23만9,000대의 차량을 리콜한다고 AP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연방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미국에서 판매된 일부 현대차의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할 때 갑자기 부품이 부서지면서 파편에 탑승자들이 다칠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며 리콜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 같은 결함으로 미국에서 2명, 싱가포르에서 1명이 다친 것으로 보고됐다. 안전벨트 프리텐셔너는 자동차에 충격이 감지되면 안전벨트를 탑승객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부품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9∼2022년형 엑센트, 2021∼2023년형 엘란트라, 2021∼2022년형 엘란트라 HEV 또는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이다.


지난주 현대차·기아의 아이오닉5, EV6 등 전기차의 전자식 변속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경사로 주차 중 주차모드가 해제될 가능성이 확인돼 각각 1만729대와 9,014대가 리콜됐다고 밝혔다. 기계식 변속 레버를 대신하여 전기적 신호로 입력받아 기어단 변경 제어를 수행하는 장치의 결함으로 인해 경사로에서 차량이 미끄러져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오류는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는 것으로 해결할 전망이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