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현대차 전기차 면세혜택 안주면 조지아주 공장 재검토 겁박

인건비 헐한 멕시코로 갈수도 으름장

IRA 세액공제 조항 3년 유예 건의




현대자동차 업무담당 로버트 후드 부사장이 15일 한국산 전기차를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한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회사가 입는 피해가 커지면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투자를 다시 고려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한 웨비나에서 'IRA 때문에 현대차가 조지아주 전기차공장 투자를 취소하거나 축소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회사가 계속 주시해야 할 경제적 결정"이라고 답했다. 그는 지금부터 미국 내 전기차 판매와 시장 점유율을 계속 늘려야 공장이 완공됐을 때 가동률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판매가 증가하기 시작하지 않으면 공장이 경제적으로 타당한지 진지하게 질문할 수밖에 없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공장을 유치한 조지아주에서 인센티브를 받는 대신 고용 및 생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페널티를 물게 된다면서 "IRA로 우리 성장에 계속 피해를 보게 된다면 우리가 어디로 갈지 진지하게 평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명 멕시코는 인건비와 생산비 등 모든 것이 훨씬 저렴하다"며 "회사가 그 가능성을 다시 검토하기로 할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 시장이 매우 중요하고 기아차의 조지아 공장과 현대차의 앨라배마 공장이 워낙 성공적이었다며 현대차는 미국을 떠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 명의 미국 행정부 고위당국자와 의회 관계자를 만나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그들은 우리의 고충에 매우 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공장 기공식을 하고 부지 정비도 끝내는 등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의 요청은 미국이 원했던 투자를 한다는 이유로 벌하지 말아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IRA의 새 규정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향후 몇 년간 공정하게 경쟁할 기회를 달라"고도 요청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