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호주언론, 중국군 바이러스 생물무기 개발 박차

인공 조작으로 살포 무시 무시한 위험

미 국무성 코로나19 발원 조사중 발견



호주의 ‘디 오스트레일리안(The Weekend Australian)’은 8일 자 주말판 1면 머리기사 ‘중국 파일 속의 바이러스 전쟁’에서 중국군 과학자 18명과 일부 유행병 전문가들이 2015년 공동 편찬한 <사스의 비자연적 기원과 신종 인공 바이러스 유전자 무기>(이하 유전자 무기)라는 보고서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바이러스를 이용해 생물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놀라운 사실을 폭로한 것으로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2015년 중국 군사 과학자들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의 무기화를 다룬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한 것이다.


지난 5일에는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브라질군은 코로나19 사태를 화학전·세균전·방사능전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그 나라는 코로나19를 이용해 지난해 높은 경제성장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사스 무기화 연구 가능성 시사


이 보고서는 사스 바이러스로 유전자 무기의 새로운 시대를 개척 했다며 “인공 조작으로 등장한 새로운 인간 병원성 바이러스가 무기화 되어 과거에 보지 못한 방식으로 살포될 수 있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미국 국무부 관리들이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던 중 지난해 5월 이 보고서를 입수 했다고 전했다.


또한 호주전략정책연구소(ASPI)의 중국 국방대 동향 추적을 인용해 이 보고서 저자에 ‘시안 공군군의대(제4군의대)’ 과학자와 무기 전문가 10명이 포함됐다고 밝히고 ASPI는 의학, 심리과학 연구 등을 포함해 이 대학의 국방연구를 ‘매우 고위험’으로 분류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