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강서참패 국민의힘 시끌벅끌. 김기현 사퇴하라 한동훈 총선등판 국민심판 받아라

최종 수정일: 2023년 10월 14일

강서 완패 "국민의 힘"시끌벅끌 ,홍준표, 김기현 사퇴 촉구.

이준석 ,윤석렬 호위무사 한동훈 국회의원 등판 촉구



14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국민의힘 임명직 당직자들이 전원 사퇴했지만, 여당 내부에선 자리를 지킨 김기현 당대표 등에 대한 뻔뻔함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거칠다 꼬리자르기에 희생된 당직자들은 당 대표는 공천도 받지 말아야 할것이며 김씨는 공천권 행사에 간여해서도 안되고 자신의 공천도 받을수 없다고 소리쳤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패전의 책임은 장수가 지는 것이다. 부하에게 책임을 묻고 꼬리자르기 하는 짓은 장수가 해선 안될 일”이라며 자리를 보전한 김 대표를 겨냥했다.


그는 총선을 치르기 어렵다고 국민이 탄핵했는데 쇄신 대상이 쇄신의 주체가 될 자격이 있나”며 당대표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김대표는 “당의 안정과 더 나은 발전을 위해 임명직 당직자 전원이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기현 당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선출직 최고위원을 제외한 당 지도부 전원이 물러나기로 했다. 홍 시장은 “당 밖으로 눈을 돌리면 용산(대통령실)의 간섭 없이 독자적으로 공천하고 당을 이끌어 가면서 총선을 치를 훌륭한 분들이 있다”며 “파천황(천지를 깨뜨려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의 변화 없이는 총선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임명직(당직자)이 사퇴했지만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에는 역부족이다. 진정성 없는 쇄신안을 내봤자 국민은 모두 꿰뚫어본다”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윤 전 의원은 “보궐선거를 하게 만든 당사자를 출마시키는 결정에 제대로 반대 의견을 내지 않은 정당 지도부가 무슨 리더십을 갖겠나”며 “선출직이라는 이유로 주요결정을 하는 위치에 남는다면, 어떻게 신뢰가 회복되겠나. 쇄신과 총선기획 등 앞으로의 주요 결정에서 유책당사자들은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 탄압 기소권 남발을 자행하고 있는 한동훈 법무장관에 대한 국민들의 눈낄이 따갑다 이준석 전 대표는 한씨는 내년 국회의원 총선에 나가 국민의 심판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낙한산 감투를 달고 너무 지나치게 설치기 때문에 국민들의 미움이 쌓여있다면서 한씨의 등판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서울=윤혁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국제방송 USRADIOSTAR.COM



Komentara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