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홍준표, 윤석렬 고발 사주 사실이라면 구속감이다

손준성이 김웅에게 방 폭파 지시 증거 없애기

윤석열 조작이라고 오리발 내밀지 말라

일부언론은 뉴스버스 폭로를 희석시키지 말라



김웅 의원(좌측)과 손준성 검사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6일 <뉴스버스>의 윤석렬 '고발 사주' 후속보도와 관련,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의 텔레그램 내용을 보니 총장의 묵시적 지시 없이 그게 가능했겠느냐 하는 의구심이 강하게 들고, 그런 내밀한 것이 서로 오갔다면 사전교감 없이 불쑥 보낼 수가 있었을까?"라며 거듭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개입을 기정사실화 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부 고발사건 추이를 보니 자칫하면 당도 말려들 것 같은 느낌도 받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파일을 받아 놓고 인터넷 방을 폭파하라고 했다는 것도 위법의 중대성을 인지했다고 보지 않을 수 없지요"라며 김웅 의원을 직격하기도 했다.


그는 "관련 당사자들은 더이상 당에 누를 끼치지 말고, 공작정치 운운하지도 말고 겸허하게 대국민 고백을 하고 수습절차로 들어가기 바란다"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전모가 드러나면 후보보다 당이 입을 상처가 더 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