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화이자 모더나 백신 4차 접종 허가 검토

변이 오미코론 등은 사망률 별로

개인 체질에 따라 부작용 필수




미국 식품의약국이 코로나19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4차 접종 허가에 관한 검토를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0일 보도했다. 4차 접종 허가 검토는 아직 초기 단계라며 허가 여부는 4차 접종이 3차 접종 후 약해지는 분자면역 체계를 강화해 코로나 증상과 중증 위험을 줄여주는지 확인하기 위해 진행 중인 연구 결과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가 전 해결해야 할 문제로 4차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할지 특정 연령층으로 할지, 표적을 오미크론 변이로 할지 백신을 다르게 제조해야 할지 등을 꼽았으며, 4차 접종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연례화하는 것으로 봐야 할지도 검토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어떤 결정도 최종은 아니라면서 백신 회피 능력이 더 뛰어나고 위험한 변이가 출현하면 추가접종을 더 일찍 허가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4차 접종이 허가된다면 그 시기는 많은 사람이 매년 독감 백신을 맞기 때문에 백신 접종에 대한 저항이 덜한 올가을이 타당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밝혔다. 미국에서는 접종 완료자가 전체 대상의 65% 선에 그치고 있으며 추가접종도 43% 정도만이 마친 상태다. FDA의 백신 허가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은 화이자든 모더나든 4차 접종이 시작되면 사실상 코로나19 백신의 연례 접종 캠페인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4차 접종이 필요한지, 특히 오미크론 변이처럼 전염력이 강한 변이에 맞서기 위해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있다. 일부 연구는 mRNA 백신 3차 접종 후 보호 효과가 전체적으로 강하게 유지되지만 입원 위험은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작년 12월 20일 이후 3차 접종 후 2개월 내 입원 예방률이 91%로 낮아지고 4개월 후에는 78%로 떨어졌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