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환률 폭등 서울 아파트값 폭락, 전세 시장도 매수 우위 주저앉아

주택 매수심리도 꽁꽁 얼어 붙어

한국부동산원 조사 매매수급지수 80.9




서울 아파트값이 9년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가운데 주택 매수심리도 계속 얼어붙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대 권역도 예외없이 하락 행진을 이어가고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9년 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급락,주택 매수심리도 18주 연속 급랭, 추가 아파트값 하락을 예고하고 있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전주 81.8에서 금주 80.9로 떨어지며 18주 연속 하락했다. 금주 지수는 2019년 7월 1일(80.3) 이후 약 3년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80선 붕괴가 초읽기에 들어간 양상이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15일 조사에서 99.6을 기록해 기준선인 100이 무너진 이후 43주 연속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매수 우위'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5대 권역의 지수가 예외없이 모두 하락했다.

강남 4구가 속해 있는 동남권은 지난주 88.7에서 금주 87.4로, 양천·영등포·강서구가 있는 서남권은 87.3에서 86.6로 각각 떨어졌다.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이 있는 동북권은 74.9에서 74.1로 내려왔고, 마포·은평·서대문구 등의 서북권도 75.7에서 74.9로 추락했다. 용산·종로구 등이 있는 도심권 역시 77.2에서 76.2로 내려앉았다.


수도권 전체 지수도 83.7에서 83.1로 하락했다. 지방은 90.4에서 90.0으로 낮아지며 90선을 지켰으나 9주 연속 하락세다. 전국 매매수급지수 역시 87.2에서 86.7로 낮아지며 16주 연속 하락행진을 이어갔다. 전세 시장도 동반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90.2에서 이번주 89.6로 떨어져 지수 90선이 무너졌다. 이 가운데 서울 지수는 86.3으로 지난주(87.6)에 비해 1.3포인트 급락했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