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후꾸시마 원전 '오염수’ 일본 수산물, 한국에 수출 확대 획책

자국 수산업계 위해 판로 추진 일본무역진흥공사 “한국에 종용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수출길이 막힌 자국 수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일본산 수산물의 한국 수출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염수 방류 이후 일본 정부 요청으로 수산물 판로 개척에 나선 ‘일본무역진흥공사’(JETRO)는 11일 일본산 수산물을 한국으로 추가 수출할 수 있는지 가능성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 2013년 9월부터 후쿠시마 등 원전 주변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은 금지했으나, 그 이외 지역의 수산물은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는 조건으로 들여오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염수의 해양 방류 이후 중국이 일본 수산물을 사실상 전면 수입 금지하자, 지난 5일 JETRO 등과 협력해 특정 국가에 대한 수출 의존을 분산하는 긴급지원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최대 수출국이었던 중국을 대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국가로 판로를 확대하는 내용이 골자였다.


JETRO는 그 뒤 수산품 수출 지원에 관한 긴급대책본부를 신설하고 본격적으로 판로 확대에 나섰다. 일본 정부가 당초 긴급지원사업을 발표했을 당시에는 수산물 수출을 확대할 대상으로 미국과 유럽, 동남아시아 등이 거론됐다. 일본과 동맹 관계에 있거나 오염수 방류에 대한 거부감이 덜한 국가들이다. 반면 오염수 방류로 먹거리 불안감이 커진 한국까지 수출을 확대하려는 시도는 의외로 평가된다.


JETRO 측은 지난해 일본을 찾은 관광객들 중 한국인이 가장 많았고, 이들의 방일 목적 중 하나는 ‘일식’이었다”며 “이에

추가적인 시장 개척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JETRO 측은 일본산 농·수산물의 추가적인 수입을 원하는 한국 내 업자들을 발굴해 일본 기업과 연결하는 중간 사업자들을 모집하는 작업은 이미 진행하고 있다. JETRO는 “지난해 일본이 한국으로 판매한 수산물은 244억엔(약 2204억원)으로 전체 수출국 중 5위”라며 “일본에 있어 한국 시장은 중요한 수출처라 (판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국내에 들어오는 일본산 수산물은 한 해 평균 3만t 넘는 수준이며, 가리비(1만1971톤) 수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리비는 중국의 금수 조치로 일본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품목이기도 하다. 향후 일본산 수산물의 한국 수출이 확대되면, 오염수 방류에 따른 한국인들의 먹거리 불안감은 커질 전망이다. 오염수에 포함된 미량의 삼중수소나 방사선 핵종들이 수산물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국내에선 그간 일본산 수산물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속이는 사례가 빈번해 문제가 되기도 했다. 한국 정부가 지난 5~6월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이와 관련해 적발된 위반업체는 158개소에 달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