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희망없는 한국 사회 자살률 OECD 1위

정치는 푹 썩었고 고위공직자 연봉 갈취 수준

젊은세대에 '희망없는 암담한 사회' 분노

정치장사치들이 언론과 야합 가짜 여론 품어내





대통령 연봉이 2억4천만원 9급 공무원의 거의 10배수준, 국회의원 연봉도 1억5천만원대 대통령에 아부아첨 메달려 고액 수익을 기다리는 정치장사치들이 들끓는 사회 권력에 줄을 서고 한자리 차지하려고 온갖 교태를 부린다 이같은 부조리속에서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저 출산률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자살률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대부터 30대까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로 집계돼, 한국이 젊은 세대에게 얼마나 희망없는 암담한 사회로 비치고 있는가를 재차 확인시켜줬다.대학을 나와도 취직은 하늘의 별빠기 부자가 된 언론은 권력 뒷바라기 기사로 글발을 팔고 검은것을 아니라고 권력에 훈수를 든다


27일 한국 통계청의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작년 사망자 31만7천680명 가운데 자살 사망자는 1만3천352명으로 전년보다 1.2% 늘었다. 하루 평균 자살 사망자 수는 36.6명이었고, 인구 10만명당 자살한 사람 수를 뜻하는 자살 사망률은 작년 26.0명으로 전년보다 1.2% 높아졌다. 자살률은 남자(35.9명)가 여자(16.2명)의 2.2배였다. OECD 국가 간 연령표준화 자살률(국가 간 연령구조 차이를 제거한 표준화 사망률로, OECD 표준인구 10만명당 명)로 보면 한국은 23.6명으로 OECD 38개국 평균 11.1명의 2배가 넘었다. 자살률이 20명대인 국가는 한국을 제외하면 리투아니아(20.3명)가 유일했다. 특히 10대, 20대, 30대는 자살이 사인 중 가장 많았다. 자살 사망자 비중을 보면 10대 43.7%, 20대 56.8%, 30대 40.6%에 이르렀다. 40대 이후에는 암이 사인 1위였다. 암으로 사망한 사망자 비율은 40대 27.7%, 50대 35.4%, 60대 41.4%, 70대 34.7%, 80세 이상 17.1%였다. 전 연령 평균으로 암에 의한 사망이 전체의 26.0%로 가장 높았다. 암 사망률은 폐암(36.8명), 간암(20.0명), 대장암(17.5명), 위암(14.1명), 췌장암(13.5명) 순으로 높았다.


윤혁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