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8월 실업률 3.8% 증가 18개월 만 최고 금리인상 우려



미국의 노동시장이 서서히 식어가고 있음을 입증하는 신규 고용지표가 나왔다. 8월 실업률이 1년 6개월 만에 최고치로 상승했고, 수정된 6∼7월 통계는 고용 증가 폭 둔화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1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8월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비농업 일자리는 전월 대비 18만7천개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7만 건을 상회했지만, 지난 12개월 평균 증가 폭(27만1천건)을 대폭 하회하며 노동시장 과열 둔화세가 지속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보건의료(7만1천개), 여가접객업(4만개) 부문에서 고용 증가를 이끌었다. 이날 발표된 8월 실업률은 전월 대비 0.3%포인트 오른 3.8%로 지난해 2월(3.8%) 이후 1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Yankee Times BidenTimes


Kissusatv /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