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10년물 국채 금리, 14년만에 최고. 내년 중 금리 인상 멈출것

10년물 국채금리, 14년만에 최고

내년 중 금리 인상 멈출것

강력한 노동시장은 추가 금리인상 여지

8% 물가상승 내년 연말 4%로 내려갈것 ?



현재 8%를 넘는 물가상승률이 연말 6%로, 내년 말에는 4%대로 각각 내려가고 2024년 말에야 연준 목표치인 2% 근처로하락할 것이라고 하커 총재는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벤치마크인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기준금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2년물 미 국채 금리도 0.06% 오른 4.619%를 기록하고 있다 20일 오후 3시30분 현재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전날보다 0.09%포인트 오른 4.228%를 나타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현재 8%를 넘는 물가상승률이 연말 6%대로, 내년 말에는 4%대로 각각 내려가고 2024년 말에야 연준 목표치인 2% 근처로 하락할 것이라고 하커 총재는 전망했다.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계속 기준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의 발언이 국채투자를 유인한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1∼2일 열리는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4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기정사실로 여긴다. 일각에서는 12월에도 같은 수준의 큰 폭 금리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소폭 증가할 것이라는 시장 전망을 깨고 1만2천 건 감소한 것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싣는다. 여전히 강력한 노동시장은 추가 금리인상의 여지가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