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100년전 일 일본 무릎 꿇는것 바라지 않아 윤석렬 인터뷰한 워싱턴포스트 기자에 욕설

최종 수정일: 2023년 4월 28일



“100년 전 일을 가지고 일본에 ‘무조건 무릎 꿇어라’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 인터뷰를 진행한 <워싱턴포스트>미셸 예희 리 기자가 온라인으로 받은 ‘욕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미셸 예희 리 기자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My inbox and DMs right now(현재 나의 받은편지함과 메시지창 상태)”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직접 받은 메시지를 갈무리한 사진에는 외모 비하, 부모를 향한 노골적인 욕설, 신변에 대한 협박 등이 담겨 있었다. 앞서 24일 윤 대통령 인터뷰 기사가 공개된 이후 국민의힘 등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의 주어는 윤 대통령이 아니라 일본이라며 ‘오역’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해당 기자는 다음날 자신의 트위터에 “100년 전의 일을 가지고 ‘무조건 안 된다, 무조건 무릎 꿇어라’라고 하는 이거는 저는받아들일 수 없습니다”라고 한 윤 대통령 발언 원문을 공개해 ‘오역’ 주장을 일축했다.


인터뷰 원문을 공개했는데도, 일부 트위터는 해당 게시글에 “이대로 두면 워싱턴포스트는 가짜뉴스 발원지가 된다,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에서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 등의 답글을 달았다. 여기에 욕설 메시지까지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에 “한국 사람으로(써) 무례한 트윗으로 결례를 한 사람을 대신해서 사과드립니다” “미안하고 부끄럽습니다. 당신을 응원합니다!”, “저런 말에 진실이 담겨있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등의 답글을 달았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