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15개월간 이어온 연준,금리인상 5.25%에서 잠정 중단

연준 금리 인상 5.25%에서 멈출까

인플레이션 고물가 잡히지 않아 답답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해 3월부터 15개월간 이어진 금리 인상 행진을 잠간 멈추는 모양세이지만 인플레이션과 고물가는 잡히지 않고있어 5.25% 고금리는 부동산 업계를 불안에 빠뜨리고있다


금리인상을 주도하고있는 재롬 파월 연준의장은 올해 말까지 두 차례의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긴축 종결이 아니라 추가 인상의 문을 열어둔 '건너뛰기(skip)'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있다


파월 의장은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작년에는 (인상) 속도가 굉장히 중요했지만, 목적지에 점점 가까워 질수록 천천히 가는 것이라며 "긴축정책의 강도와 통화정책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 신용 경색에 따른 역풍을 고려해 당분간 금리를 변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5월까지 기준금리를 5%포인트가량 '역대급으로' 끌어올린 만큼, 가파른 긴축정책의 효과가 어떻게 나타날지를 지켜보겠다는 뜻이다. 동결 결정이 '피벗(pivot·정책 전환)'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지난해 중반 이후로 인플레이션이 다소 완화됐으나, 여전히 압력은 높다"며 "FOMC 참가자들은 인플레이션을 2%로 낮추기 위해 올해 추가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TVSTAR/ usradiostar.com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