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15년 숙원' 서울~양평 고속도로 최적 노선 확정 앞두고 '물거품양평주민 숙원사업 김건희 때문 원희룡 취소 죽일놈



윤석열 대통령의 처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의혹이 불거진 서울-양평고속도로 사업이 원희룡 국토장관 놈(사진) 때문에 전격 백지화됐다.


야당의 문제 제기에 수도권 동부지역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국가사업이 취소된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못먹으면 양평 주민들의 소원을 부섰다고 비난했다


원희룡 장관은 6일 “김 여사가 소유한 땅을 처분하지 않는 한 민주당의 날파리 선동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며 “도로개설 사업 자체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독선도 이만 저만이아니다


희룡이는 정치생명과 장관직을 걸겠다며 “민주당은 간판 걸고 붙자. 다음 정부에서 추진하라”고 욱박질렀다 논란은 2021년 4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경기 하남시 감일동과 양평군 양서면을 잇기로 결정된 고속도로의 종점이 지난달 갑자기 변경된 데 있다. 이 사업은 2017년부터 국토부가 추진해 26.8km를 왕복 4차선으로 이을 예정이었다.


지난해 6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공고와 달리 지난 5월 국토부가 공개한 평가항목 결정 내용엔 종점이 양평군 강상면으로 바뀌어 있었다.


예타를 통과한 고속도로 출발·종착지가 뒤바뀐 사례는 흔치 않다. 야당은 김 여사와 형제자매, 김 여사 모친 등이 변경된 종점에서 500여m 떨어진 곳에 수천 평의 땅을 갖고 있는 것을 문제 삼았다.


야당의 소모적 허위공세라면 주무장관이 이를 신속히 해명하고 사업을 추진하면 될 것을 사업중단으로 대응하는 건 누가 봐도 매끄럽지 않다.


‘처가 카르텔’이라 공격받는 사안의 파장을 고려해 사업 백지화란 초강수를 둔것이다 그렇더라도 해당 지역민의 오랜 교통불편 민원은 안중에 없고 의혹만 서둘러 진화하는 게 우선이란 오해를 받기 십상이다.


고속도로 건설의 핵심 목적은 양평군 두물머리 인근 교통난 해소였다. 정부는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문제가 된 전 과정을 성역 없이 조사해 투명하게 진실을 밝히기 바란다.



서울 =재임스 행키 특파원



양키타임스 US국제방송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