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177억2800만달러 중국 매출 애플이 아이폰사용자 모든 정보 넘겨 충격

고객 데이터 풀 수 있는 암호 ‘디지털 키’ 넘겨

사이버안보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서비스 폐쇄할 수도 있다”는 중국 당국 협박에 굴복



애플이 중국 아이폰 사용자의 모든 개인 정보를 중국 당국에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17일 보도하여 파장을 일으켰다.


미국 테크 기업의 무덤으로 불리는 중국에 애플이 혼을 팔았다는 비난에 휩싸이고 애플의 이같은 행태는 중국 당국과의 야합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애플은 우선 중국 아이폰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데이터를 중국 측에 고스란히 넘겼다.

2017년 6월부터 시행된 중국의 사이버안보법에 따라 중국 아이폰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데이터를 중국 정부 소유 기업의 서버에 저장했다. 원래 애플은 중국 고객의 연락처와 사진, 이메일 등 민감한 개인 정보를 중국 밖에 있는 서버에 저장했지만, “사이버안보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서비스를 폐쇄할 수도 있다”는 중국 당국의 협박에 굴복했다고 한다.


애플은 암호화된 고객 데이터를 풀 수 있는 ‘디지털 키’도 해외가 아닌 중국 내에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초기 협상에 관여한 임원들은 이 결정에 대해 ‘고객 데이터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결정을 바꾸진 못했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고객 데이터의 법적 소유권도 중국 당국에 넘겼다.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 데이터센터에 저장되는 고객 데이터는 구이저우성 지방 정부 산하 ‘구이저우 클라우드 빅데이터(GCBD)’라는 회사가 소유권과 물리적 제어권을 갖는다. 중국 당국이 원하면 언제든지 애플 사용자의 이메일, 사진, 연락처, 캘린더, 위치 정보를 살펴볼 수 있는 것이다.


애플은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에서 사업을 계속하기 위해 사용자의 정보 보호라는 기본 원칙을 포기했다는 국제적 비판이 거세지고있다.


올 1분기 1~3월 애플의 중국 내 매출은 177억2800만달러로 애플 전체 매출의 19.8%에 달한다. 뉴욕타임스는 “애플 내부 문건과 법률 문서를 분석하고 전·현직 직원 17명을 인터뷰한 결과 애플이 자체 원칙을 깨고 중국 정부의 검열과 감시에 적극 협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애플은 중국 또는 우리가 운영하는 모든 곳에서 사용자와 데이터의 보안을 훼손한 적이 없다”고 발뺌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애플은 우선 중국 아이폰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데이터를 중국 측에 고스란히 넘겼다.


2017년 6월부터 시행된 중국의 사이버안보법에 따라 중국 아이폰 사용자의 개인 정보와 데이터를 중국 정부 소유 기업의 서버에 저장했다. 원래 애플은 중국 고객의 연락처와 사진, 이메일 등 민감한 개인 정보를 중국 밖에 있는 서버에 저장했지만, “사이버안보법을 따르지 않을 경우 서비스를 폐쇄할 수도 있다”는 중국 당국의 협박에 굴복했다고 한다.


애플은 암호화된 고객 데이터를 풀 수 있는 ‘디지털 키’도 해외가 아닌 중국 내에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초기 협상에 관여한 임원들은 이 결정에 대해 ‘고객 데이터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결정을 바꾸진 못했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