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2020 대선조작 가능성 보도 폭스 개표기 업체에 7억8천만불 손해 배상



지난 2020년 대선 사기를 주장하면서 개표기 조작 가능성을 집중 거론했던 폭스뉴스가 개표기 업체에 무려 7억 8,750만 달러를 배상하게 됐다. CNN 등 미국언론은 18일 투·개표기 업체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에 명예훼손 소송과 관련, FOX가 거액보상금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보수성향의 폭스뉴스는 2020년 대선 이후 도미니언이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 당선을 위해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음모론을 반복적으로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결한 당시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은 표를 바이든 대통령 표로 바꾸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했다는 게 당시 보도 내용이었다. 대선 당시 28개주에 투표기를 공급한 도미니언은 2021년 1월 폭스사에 16억 달러를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폭스뉴스는 이 소송을 각하해줄 것을 지난해 델라웨어주 상급법원에 요청했으나 기각되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