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2024 대선풍향계 히스패닉 청년층 바이든보다 트럼프 선호, 민주당 지지층 흑인도 변심



미국 라틴아메리카계 히스페닉 청년층의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유권자가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 지지자의 ‘변심’에 따른 역전이다.

1일 공개된 미국 USA투데이와 서퍽대 지난달 26~29일 유권자 1,000명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라틴계 유권자 지지율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9%, 바이든 대통령이 34%를 각각 기록했다. 2020년 대선 당시 라틴계 득표율은 바이든 대통령이 65%, 트럼프 전 대통령이 32%였다.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거의 반토막 나고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소폭 오르며 오차범위 내 우열이 뒤집힌 것이다.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24%포인트 차이로 이겼던 35세 미만 젊은 유권자 지지율도 트럼프 전 대통령 37%, 바이든 대통령 33%로 형세가 바뀌었다. 흑인 유권자의 경우에는 아직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63% 트럼프 전 대통령 12%를 유지하고 있지만  2020년 대선 때 흑인 유권자 87%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투표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도 급감으로 격차가 많이 줄었다.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인 이들 유권자 집단의 이탈은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실망 탓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제 소수자 권리 문제보다 인플레이션 물가 상승이나 일자리, 경제 등이 이들의 주된 관심사가 됐다는 것이다. 라틴계는 현재 미국 유권자의 5분의 1가량을 차지하고있다


뉴욕=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