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2024 대선 바이든 >< 트럼프 양자 대결 불가피

WP·ABC 여론조사…바이든 45%·트럼프 48% 바이든 박빙 승리 예상



양자 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은 45%, 트럼프 전 대통령은 48%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오차범위(±3.5%포인트) 내 접전이다 미국 대선을 1년 9개월가량 앞둔 가운데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층 다수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쟁이 재연될것으로 내다보고있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미국 등록유권자 1천3명을 상대로 조사해 5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층과 민주당 성향 무당층의 58%는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민주당 차기 대선 후보로 선호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31%에 그쳤다.


역시 공화당 지지층과 공화당 성향 무당층의 49%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닌 다른 후보를 원한다고 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원하는 답은 44%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될 경우, 응답자의 30%는 화가 날 것이라고 했고 32%는 불만족스럽지만 화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9%는 바이든 대통령 재선에 만족하지만 열광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고, 7%만이 열광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비슷한 반응을 나타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될 경우, 유권자의 36%는 화날 것이라고 했고 20%는 불만족스럽지만 화가 나진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26%는 트럼프 전 대통령 당선에 만족하지만 열광하진 않을 것이라고 했고, 17%의 응답자는 열광할 것이라고 말했다.


WP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지난 대선에서 기록적인 득표를 했을지 모르지만, 차기 대선을 앞둔 초기 단계에서 재대결에 대해

미국인은 거의 열의를 보이지 않는다"며 "둘 중 누구도 자당에서 광범위한 흥분을 자아내지 못하고 있고, 대부분 미국인은 둘 중 누가 이겨도 불만족스럽거나 화날 것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까지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일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출마 의향은 표출했지만 아직 공식 선언을 하지는 않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출마에 대한 반대 기류가 공개적으로는 거의 감지되지 않고 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 등 상당수 도전자와의 치열한 경선에 직면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하지만 여전히 낮은 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에겐 걸림돌이다. 이번 조사에서 직무수행 지지율은 42%였다. 특히 경제 문제에서는 37%,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에선 38%의 지지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유출 사안과 관련해선 미국인들이 다소 다르게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했지만 고의성은 없다'고 말한 유권자는 바이든의 경우엔 48%였고, 트럼프의 경우엔 29%였다. '고의성이 있고 불법'이라는 응답자는 바이든의 경우 27%에 불과했지만 트럼프의 경우 45%에 달했다. '잘못이 없다'고 답한 유권자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각각 16%, 20%로 나타났다.


YankeeTimes NewyorkTV


전세계 완전 카버 막강 출력 국제방송


USTVSTAR -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