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2024 대선 앞두고 바이든 재선이냐 트럼프 탈환이냐 20년전 보다 갈라진 미국


3억3천190만명 미국 인구중 인종별 분포는 백인 57.8% 히스페닉 18.7% 흑인 12.4% 아시안 6%



공화당과 민주당은 지지자가 극명하게 양분된 상황이다 양당은 기후 변화·낙태·총기 대중국 견제 불법 입국 등 견해차 더 커졌다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 사회·정치적 주요 현안에 대한 견해차가 20년 전보다 더 심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인터넷 악시오스 갤럽 여론조사가 최근 내 놓아 눈낄을 끈다 갤럽은 2003년과 2013년, 그리고 올해 10년 간격으로 미국 성인 약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비교해 양당 지지자들 사이 견해차를 살펴봤다.


분석 결과 기후 변화와 환경, 낙태, 이민, 총기 규제법 등과 같이 최근 몇 년간 정치적·이념적 논쟁의 최전선에 있었던 이슈에서 양극화가 심해졌다고 갤럽은 진단했다. '지구 온난화에 대해 우려하고 있나'라는 질문에 2003년 민주당 지지자의 70%, 공화당 지지자의 41%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올해 지구 온난화에 우려한다는 비율은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87%로 높아졌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35%로 낮아져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인간의 활동이 지구 온난화의 주요 원인인가'라는 질문에도 올해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88%가 동의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37%만 동의해 2003년과 2013년보다 격차가 더 커졌다. '어떤 상황에서도 낙태가 합법이어야 한다'에는 2003년 민주당 지지자의 32%, 공화당 지지자의 15%가 찬성했다 올해는 찬성 비율이 민주당 지지자는 59%로 높아진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12%로 더 낮아졌다.


이민과 관련해서는 '이민은 줄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2003년 공화당 지지자의 53%, 민주당 지지자의 42%가 찬성했지만, 올해 조사에선 찬성 비율이 공화당 지지자는 58%로 늘었고 민주당 지지자는 18%로 급감했다. '총기 규제가 더 강화돼야 한다'에 찬성하는 비율은 민주당 지지자의 경우 2003년 70%에서 올해 84%로 높아졌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2003년 41%에서 올해 31%로 낮아져 역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워싱턴= 에이리치 타이거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