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2030대 젊은이들 여론조사 윤석렬이 계속 밀리네

이재명27.7% 안철수 20.2% 윤석렬 16.2%

안후보 야권단일화 반대 끝까지 싸우겠다

해외유권자 한국 대통령 선거에 관심 저조



20·30대를 상대로 한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위를 기록한 결과가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당후보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9일 만 18살 이상 39살 이하 유권자 1000명을 상대로 ‘내일이 선거일이면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은 결과(신뢰 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이재명 후보가 27.7%, 안철수 후보 20.2%,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16.2%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달 20~22일에 실시한 같은 조사(8.6%) 때보다 11.6%포인트나 상승했다. 이 후보도 1.7%포인트 올랐지만, 윤 후보는 7.8%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 시점은 내홍을 겪던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화해한 직후였다.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7일)하고 멸공 논란에 가세(8일)한 시점과 겹친다.


20·30대 청년층에서는 정권 연장론보다 정권 교체론이 우세했다.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은 53.7%, ‘정권 연장을 위해 여당 후보에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는 응답은 28.5%였다. 정권 연장론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27.7%)과 엇비슷하다. 야권 대선 후보 단일화 상황을 가정한 문항에선 ‘안철수 후보로 돼야 한다’는 응답이 51.4%로 ‘윤석열 후보로 돼야 한다’는 응답 17.4%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번 조사에서 2030 청년층은 대선 후보를 결정할 때 정책과 공약을 가장 우선시한다고 답했다. 대선 후보를 결정할 요인을

묻는 질문에 ‘정책과 공약’이 41.1%, ‘후보의 능력’이 29.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후보의 도덕성’(16.8%)과 ‘소속 정당’(7.6%), ‘후보의 가족이나 주변 인물’(0.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재외유권자들 대통령 선거에 무관심

제20대 한국 대통령 선거 재외유권자들의 관심 저조


미국 LA총영사관 관할지역은 신규 등록 8671명, 영구명부 2121명으로 총 1만792명(5.4%)으로 나타났다. 지난 19대 대선(1만3631명)에 비해 등록이 저조하고 21대 총선(8055명) 때보다는 많다. 전 세계 재외선거 신고·신청인 수는 총 23만1247명으로 집계됐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