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3개월만에 국제유가 100달러 밑으로 내렸지만 주유소 기름값은 안 내려

인간들이 탐욕을 자제하지 못하고 올리기 경쟁

한번 올린 식료품값 음식값 좀체로 내리지 않아




코로나 변이·경기침체로 수요 감소 우려가 확산되면서 국제유가 100달러 밑으로…3개월만에 최저치로 내려갔지만 주유소 기름값은 좀체로 내려가지 않고있다 중간 도매상들이 내리질 않고 주유소들이 덩달아 내리지 않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이 가장 까게 파는곳을 찾아 기름을 넣으면 30세트 60세트 아래로 넣을수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8.12%(8.45달러) 떨어진 95.6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금융정보업체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지난 4월 11일 이후 최저 가격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7.1% 떨어진 99.49달러로 마감했다.브렌트유 가격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가 급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의 확산과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배경이 됐다.

최근 달러화의 강세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뉴욕증시도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하락세를 이어갔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2.51포인트(0.62%) 떨어진 30,981.33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5.63포인트(0.92%) 하락한 3,818.80으로,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07.87포인트(0.95%) 떨어진 11,264.73으로 마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