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65세이상 고령자 부스트샷 접종 인증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 우선
추가 데이터 확보되면 늘리기로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단도 23일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등에게 맞히라고 권고했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표결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는 FDA의 긴급사용 승인(EUA)에 따라 최초 접종이 완료된 뒤 최소 6개월 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1회 맞을 것을 권고한다"는 안건을 두고 표결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ACIP는 또 "기저질환이 있는 50∼64세의 사람들에게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1회 접종을 권고한다"는 안건도 표결에 부쳐 찬성 13 대 반대 2로 통과시켰다.


권고 결정은 전날 밤 FDA가 화이자의 백신 부스터샷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한 뒤 이뤄진 것이다.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함에 따라 로셸 월렌스키 미 CDC 국장이 이 권고를 승인하면 미국에서는 본격적으로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나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NIH) 원장, 화이자 이사로 재직 중인 스콧 고틀리브 전 FDA 국장 등은 모두 앞으로 부스터샷의 효능과 안전성 등에 대한 추가 데이터가 확보되면 접종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