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700만명 불법체류자 합법 지위 좌절 위기

민주당내 중도파 조 맨친,비이든 재건 법안 반대

상원 사무처장, 합법체류 노동허가는 ‘규정위반’



조 맨친 연방상원의원

민주당이 추진해온 미국내 불법체류 이민자 체류신분 구제 등 이민개혁안이 또 다시 좌초 위기에 빠졌다. 엘리자베스 맥도너 연방상원 사무처장은 20일 2조2,0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재건법안’에 700만 명에 달하는 불법체류자에게 최대 10년간 합법 체류와 노동허가를 제공하는 내용의 이민개혁안이 포함될 수 없다고 밝혔다.


뉴스와 뮤지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민주당에서 제안했던 첫 번째와 두 번째 이민개혁안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민주당이 포함시키려는 이민개혁 조항들이 상원 예산규정을 훨씬 초과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예산조정안에 포함되는 것이 규정 위반이라는 해석을 한것이다. 민주당 내 중도파 핵심인 조 맨친 연방상원의원(웨스트버지니아)이 바이든 대통령의 미국 재건법안 자체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19일 분명이 밝히고 나서면서 이번 바이든 법안의 연내 처리가 어려워진 것은 물론 아예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 = 리치 앤텔로프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