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7500 감세 혜택 못받는 한국 전기차 미국 자동차 시장서 "왕따"

미국 소비자들 외면 매매 30% 감소 점유율 2위서 4위로 떨어져

IRA 관련, 재닛 앨런 재무,"한국은 딱하지만 법대로 시행 불가피"




휘발유 값 급등으로 전기차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한국산 전기차는 자동차 시장에서 홀대를 받고있다 인플레이션 감축법 영향을 받기 시작하면서 소비자들이 감세를 못받는 한국 전기차를 외면하면서 부터다 전기차 판매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 전기차(EV)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영향으로 주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전문매체 콕스 오토모티브가 발표한 3분기 판매실적 통계에 따르면 23개 브랜드 38개 전기차 모델이 총 20만5682대 판매돼 지난해 동기 12만2744대보다 68%가 급증했다. 3개 분기 합산 올해 총판매량에서도 57만6408대로 33만9671대였던 지난해에 비해 69.7%의 신장률을 보였다. 3분기 전체 자동차 판매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점유율도 지난해 3.6%에서 올해는 6%로 거의 두배 가까운 급성장을 나타내고 있다. 2.2%에 불과했던 지난 2020년의 약 3배 수준이다.


테슬라가 13만1000여대를 판매해 63.7%의 점유율을 보였으나 올해 1분기 75% 이후 2분기 66% 등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 3개 브랜드의 6개 모델은 총 1만2046대가 판매됐다. 아이오닉5(4800대), EV6(4996대), GV60(807대) 등이 호조를 보이며 전체 판매량은 전년 대비 103.5%가 급증했다. 하지만 지난달 판매량은 전달보다 13.3%, 3분기 판매량은 2분기보다 33.1% 각각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테슬라에 이어 9%대로 2위를 기록했던 한국차 EV 점유율도 5.9%로 감소하며 4위로 내려앉았다. 점유율 하락세는 미국차들이 속속 신형 전기차를 출시함과 동시에 IRA에 해당돼 7500달러의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판매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포드가 1만8257대, GM이 1만5156대를 판매해 한국차를 앞지른 상황이다. 이같이 IRA가 시행되면서 7500달러 세금 공제 수혜 모델 여부가 판매량에 영향을 주고 있는 가운데 4분기에는 모델 간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런 시장 분위기에서도 유독 아이오닉5, EV6, GV60 등 한국 전기차들은 여전히 프리미엄이 붙어 판매되고 있다. 구매 후 인도까지 2~3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그룹은 25일 조지아주에서 연간 30만대 생산 규모의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을 가졌으나 2025년 상반기에나 현지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져 향후 2년간은 IRA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의 지난 24일 IRA와 관련한 발언을 소개했다 한국, 유럽측의 우려는 인지하고 있지만 현행 법대로 시행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ari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