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8900만명 팔로워 잃어버린 트럼프 “트위터" 계정 복원 연방법원에 소송

특정인에 대한 검열은 수정헌법1조 표현의 자유위반
잭도시 트위터 CEO, 트럼프측 소송에 반응 안 보여


트럼프 지지자들이 지난 1월6일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해 폭동을 일으킨 이후 그의 트위터 계정을 영구 정지 당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트위터 개정을 복원해 달라고 최근 플로리다 연방법원 판사에 요청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2일 마이애미 연방법원에 트위터 사용금지 효력 중단을 이끌어내기 위해 트위터와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를 상대로 가처분 조치인 예비적 금지명령(preliminary injunction)을 냈다.


이들 변호인들은 트위터의 트럼프에 대한 검열은 수정헌법 제1조가 보호하는 표현의 자유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트위터는 트럼프가 추가 폭력을 조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계정이 정지되기 전 89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었다. 트럼프는 유사한 이유로 페이스북과 구글 유튜브 계정이 정지됐다. 페이스북 계정은 오는 2023년 1월7일까지 2년간 계정이 정지되며 유튜브 금지는 무기한이다. 트위터는 트럼프 변호인단이 제기한 소송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Yankeetimes NewyorkTV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