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AM 라디오 방송 청취률 폭락 잡음 없는 인터넷 스트리밍 방송 지구촌 카버

전기차에 AM 라디오 설치 안해 AM 라디오방송 경영난 심각

전자기 방해 잡음 심하고 주 고객 젊은층 청취 안해

방송 권리금 날라가 사실상 폐업 위기



100년 가까이 운전자들의 반려자였던 중파 방송인 ‘AM라디오’가 자동차에서 퇴출되면서 청취률이 절벽으로 사라지고 있다. 전기차가 대세로 자리잡으면서다 개솔린 차량에 비해 AM라디오에 대한 전자기 방해가 심하다 보니 잡음과 소음이 더 크다는 게 이유다. 인터넷 방송 스트리밍으로 운영되는 잡음이 없고 음질이 깨끗한 방송은 아이폰 스마트폰으로 들으면서 재래식 라디오는 요즈음 인기가 없다 자동차 불루투스에 연결하면 깨끗한 방송을 전세계 어디서든지 듣는다



뉴욕타임스는 전기자 제조업체들이 전파 방해가 심하다는 이유로 AM라디오의 차량 탑재를 기피하고 있어 전기차가 대세로

자리잡아가면서 AM라디오는 수동형 창문과 재떨이와 같이 자동차에서 사라질 운명에 처해 있다고 보도했다.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차량 내 AM라디오 탑재를 배제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전자기 방해가 개솔린 차량보다 더 심하기 때문이다. 전자기 방해 현상이 크면 클수록 AM라디오 방송 수신 상태가 좋지 않아 잡음과 소음이 커 청취하기가 불편하다는 것이다. 테슬라와 아우디, 포르쉐, 볼보와 같은 전기차 제조업체들은 전기차 모델에서 AM라디오를 탑재하지 않고 있다. 포드의 경우도 2023년형 F-150 픽업 트럭에서 AM라디오를 없앴다


AM라디오 애청자의 대부분이 65세 이상의 시니어라는 점도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AM라디오 탑재를 기피하는 또 다른 이유로 꼽힌다. 조사분석업체인 닐슨 컴퍼니에 따르면 미국에서 AM라디오를 듣는 청취자의 수는 4,700만명으로 이중 33%가 65세 이상 시니어들이다 AM라디오의 차량 탑재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AM라디오 방송국들이 경영난으로 폐업하는 곳도 늘어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