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CNN NBC ABC 안티파 의회난입 영상 매입

시청자 끌기 수만달러 주고 매입


언론사들 경쟁이다 탓하지 말라



CNN, NBC, ABC 등 방송사들이 미국 국회의사당 난입에 가담해 기소된 급진좌파단체 안티파(Antifa) 운동가에게 수천달러를 주고 난입사태 당시 촬영한 영상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 기록에 따르면 이들 방송3사는 폭력 침입 난동 사태를 불러 일으킨 존 얼 설리반(John Earle Sullivan·26)의 지난달 6일 의사당 난입 당시 내부에서 촬영한 영상을 사용하기 위해 수천 달러를 지불했다.


CNN와 NBC는 각각 3만5천달러, ABC는 2375달러를 지불했다. ABC는 호주 공영 방송국이다.


영상에는 그가 의사당 내부로 불법 진입해 난입자들에게 더 깊이 들어가 건물을 불태워 버리라고 부추기는 장면이 담겼다. CNN은 난입 사태 당일 설리번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설리번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안티파(Antifa)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안티파는 지난 몇 년간 미국 전역에서 폭력사태를 일으킨 극좌 무정부주의자 공산주의 단체다.


유타주 ‘흑인생명도 소중하다’(BLM) 측은 그와의 연관성을 부인했지만, 그는 이 단체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번은 현재 가석방으로 풀려난 상태다.


법원은 지난 16일 그의 소셜미디어(SNS)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에 대해 거부했다. 다만, 그가 설립한 유타주의 안티파 단체 ‘반란(Insurgence) USA’의 활동은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로빈 메리웨더 치안판사는 설리반의 24시간 감시 중단을 요청했다. 하지만 인터넷 사용에 대해서는 보호 관찰관의 감독을 받는다.


설리번 측 변호인은 SNS 사용 금지 조치는 피고인의 의사소통 능력을 제한할 것이라면서 이는 “억압적이고 광범위하며, 위헌적”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그는 지난 6월 유타주 프로보에서 폭력시위를 주최해 폭력과 범죄행위 혐의로 7월 9일 유타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된 바 있다. 현재 그의 트위터 계정은 정지됐으며, 페이스북에서도 프로필이 등장하지 않는다.


의회 난입 당시 설리번은 자신을 기자라고 주장했는데, 이에 대해 캔디스 웡 검사는 “기자로 가장한 그는 우리가 1월 6일 목격한 폭력 행위에 가담했고 선동했다”고 했다.


iyankeetv@gmail.com

2 views

FOR REPORT & COMMENT: iyankeetv@gmail.com

43145 Wildwood Ln, Aguanga, CA 92536

© 2021 Yankee Times. All rights reserved.   

  • Grey Twitter Icon

국제복음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