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IMF총재 "러시아 우크라전쟁, 위기 중 위기

세계 143개국 성장률 하락 인플레 상승

전쟁으로 빈국 식량사정 더 악화 재앙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4일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은 세계 위기중의 위기라면서 이때문에 세계 경제의 86%를 차지하는 143개 국가의 경제 전망을 하향 조정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카네기 국제평화기금 연설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세계 경제에 충격파를 던지고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 감염 확산 국면에서 회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나라들에 막대한 피해를 남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성장은 하락세고 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수입은 줄고 고통은 늘고 있다면서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이 취약한 경제체제를 가진 국가에 압박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률 추가 하향 방침을 시사해 왔다. IMF는 앞서 지난 1월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4%로 발표했다. 이는 직전인 지난해 10월 전망보다 0.5% 하향 조정한 수치다. 오미크론 유행과 공급망 교란, 인플레이션 등의 부정적 효과가 반영됐다. 인플레이션과 관련해선 현재 많은 나라의 경제에 분명하고 실존하는 위험이라며 기존 전망보다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그때(1월) 이후 전쟁과 그에 따른 영향으로 전망치가 근본적으로 나빠졌다"며 "인플레이션과 긴축 금융, 중국의 록다운에 따른 추가적인 공급망 악화 또한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또 지정학적 경제 블록화에 따른 세계 경제의 분열이 새로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도 전날 애틀랜틱 카운슬 강연에서 미국과 서방을 중심으로 한 민주 진영과 중국을 비롯한 국가 주도 경제 체제의 대결 구도로 재편된 양극화 가능성에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 같은 분열은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대 위협이라면서 "이 같은 구조 변화는 고통스러운 비용을 초래할 것이다. 공급망과 기술·개발, 생산망이 붕괴할 것이고 재구축 필요가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벨라루스의 곡물 및 비료 공급이 차질을 빚으며 빈국의 식량 사정이 한층 악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