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JP 모건 체이스 뱅크 정치 헌금 재개

대선불복 공화 의원들에겐 안줘

합법적으로 절세 하려면 교회나 비영리 기관에 기브



JP모건 체이스 은행은 바이든 당선인준 반대 공화당 의원들 상당수에는 계속 기부 금지하고 민주당 의원들에게는 기부하기로 했다.


이 은행은 지난 1월 의사당 난입 사태를 계기로 후원금 기부를 전면 중단했었다. 그러나 조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 결과에 불복했던 상당수 공화당 의원들에게는 계속 정치자금을 주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사내 메모를 입수해 4일 보도했다.


1월6일 의사당 난입 사태 후 재소집된 상·하원 연석회의에서 당시 바이든 당선인의 인준에 반대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은 모두 147명이다.


JP모건은 이달 중 정치활동위원회(PAC)를 통한 정치자금 기부를 재개하기로 하되, 대선 결과를 수용하지 않았던 이들 147명 중 일부에 대해선 2021∼2022년 선거운동 기간까지는 '헌금 금지'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내년 11월 중간선거도 포함된다.


이 은행은 앞으로 금융 문제를 감독하는 의원들뿐만 아니라 인종간 재산 격차, 교육, 형사사법 개혁 등 미국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일"에 헌신하는 정치인들에게도 정치자금을 내기로 했다.


JP모건이 연방의원 후보자들에게 기부한 헌금은 총 60만300달러이며 거의 60%가 공화당 후보들에게 돌아갔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JP모건과 달리 씨티그룹은 이날 사원들에게 돌린 메모를 통해 대선 불복 의원들에 대한 헌금을 금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다만 씨티그룹은 민주주의 제도 보호와 같은 원칙을 지지하는 후보들에게만 정치자금을 주겠다고 단서를 달았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1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