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LA 근무 국정원 소속 부총영사 성추행 기소

서울중앙집법 형사 단독에서 불구속 수사

LA 총영사관 박경재 총영사 별도 의혹 감찰



LA 총영사관에 파견돼 근무하던 국정원 소속 영사가 계약직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본국으로 소환되어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1일 확인됐다.


한국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5월25일 LA 총영사관에서 부총영사로 근무했던 국정원 특별파견 고위 공직직자가 현지에서 채용된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임광호 부장판사에게 배당돼 2차례 공판이 열렸다.


당시 사건을 공개한 김기현 의원 측에 따르면 국정원 소속의 이 고위직 공직자는 지난 6월23일 직원들과의 회식 자리를 마친 후 영사관에 돌아와 피해자를 상대로 강제 입맞춤과 사타구니를 더듬는 등 성추행을 한 의혹을 받았다.


LA 총영사관 박경재 총영사는 재임 중 공관파티를 여는 과정에서 갖가지 물의를 일으켜 외교부의 감찰을 받았었다.

현재까지 조사를 진행중이다.


yankeetimes chosunPost


usradiostar.com